팝음악/명곡감상2013.08.20 22:10




[LIVING EYES]

1 9 8 1







● ● 드디어;; 비지스에 대한 마지막 3번째 포스팅을 올립니다. 1981년 발매된 비지스의 정규 19번째 앨범 [LIVING EYES]!! 중학생때 짝꿍(나에게 팝을 가르쳐 준 스승 심모씨...ㅋ)과 방과 후 학교 근처에 있던 지하상가 레코드 가게에 놀러 갔어요. 이리저리 뒤지다 삘이 와 성음에서 나온 [LIVING EYES] 테이프를 샀습니다. 앨범 디자인도 맘에 들었구요.  

[LIVING EYES]엔 딱히 댄스곡이라 할만한 노래는 거의 없고 전체적으로 굉장히 부드럽고 유려합니다. 저 깁(Gibb)스 3형제 대가가 심혈을 기울인 흔적은 10개 모든 곡에서 선명히 뭍어납니다! 그런데... 당시의 세계적 상황하곤 뭔가 적잖이 안맞은 듯. 



근 2~3세기에 걸친 인류의 소위 이즘(ism) 생산+소모적이었던 철학도 죽고 예술도 죽고 이데올로기도 막을 내린 1980년대... 그랬기에, 70년대로부터 넘어오며 전 세계 팝이 전혀 다른 스타일로 다양하게 폭발했던(지구생물 역사상 가장 화려했던 캄브리아기때처럼) 80년대와 [LIVING EYES]는 뉘앙스가 꽤 달랐던 것 같습니다. 이 앨범의 좀 캄~한 분위기, 극도로 세련되게 정제된 느낌, 조금 시리어스한 삘 등... 굉장히 펑키하기도 했고 또한 70년대 디스코와는 또 다르게 입과 귀에 쫙쫙 붙거나(감칠맞 나는) 화려+엽기+유치 찬란한 곡들이 마구마구 터져나온 자유분망(?)의 시대 80년대와는 불운하게도 괘가 달랐습니다. 

트 강한 <He's A Liar> <Cryin' Every Day> 정도가 굳이 디스코 풍이라 할 수 있을 뿐 다른 곡들은 그들의 베이직 유전자인 서정적 발라드 록의 감각을 이어가는데요, 시대성마저 초월한 그 분위기에 대중들은 어리둥절해 한 듯 합니다. 트렌드 리더가 트렌드를 제시하지 않는 당혹스러운 상황과 마주한 것이죠. 비지스 그들의 판단착오도 한 몫 하지 않았을까 싶은데... 가벼움의 극치였던 70년대가 지났으니 다가올 10년은 이에 대한 반동으로 보다 진지한 분위기가 도래할 것으로 판단한 것일까요?



그러한 연유였을까... 비지스의 주옥같은 앨범들 중 유독 이 앨범만은 안타깝게도 제대로 조명을 받지 못했습니다. 앨범이 나온 후 그들은 홍보도 거의 포기한 듯 했는데요... 그러나, 시대로부터 봉인(?)된 앨범 '[LIVING EYES]의 보석'은 바로 그 시대를 초월한 '완성도'입니다! 특급 세션맨들이 대거 참여한 빛나는 연주. 깁스 3형제의 열정적인 에너지와 아이디어를 담은 감각적인 화음, 리듬, 목소리... 아... 오랜시간이 지난 지금 들어도 여전히 그 세련됨은 그저 놀랍기만 합니다.

그리고 아름다워요. <Paradise> <Don't Fall In Love With Me> <Soldiers> <Wildflower> <Be Who You Are>.









전체곡 이어서 듣기





Living Eyes





He's A Liar





Paradise





Don't Fall In Love With Me





Soldiers





I Still Love You





Wildflower





Nothing Could Be Good





Cryin' Every Day





Be Who You Are

Posted by 긴머리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제철찾아삼만리

    흠... 너무 오랫만이라.. 반가워서 들렸구만요ㅎㅎ

    2013.08.30 06:26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2. 포장지기

    추억의 팝이 .....와우.. 시간되는대로 다시와서 듣고가렵니다...

    2013.08.30 07:30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3. 안녕하세요, 긴머리님? 제 청춘을 비지스 음악을 들으며 자랐고 오늘도 듣는 컴퓨터 소장 목록입니다. 토요일밤의 열기 영화는 며칠전도 봤어요. 반가운 마음이에요.

    2013.08.30 09:56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리뷰걸님 롱타임노씨~ㅎㅎ 브앙가브앙가~^^
      님도 비지스와 오랜 인연이 있으시군요! 오웅~ 긋~ {^.^*}

      2013.08.31 02:23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4. 아주 오랫만에 오셨네요~
    반가워요~

    2013.08.30 09:59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5. 간만입니다.^^

    2013.08.30 10:44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6. 검은새

    긴머리님 이렇게 뵙네요. 오랜만이라 놀람과 반가움이 동시에...

    2013.08.30 13:33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7. 봄날

    긴머리님,오랫만에 포스팅을 하셨군요?..
    가을이 무르익어가고 있습니다.
    건강관리 잘 하시고 언제나 항상 행복하시길 빕니다^^

    2013.08.30 18:05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네 봄날님 넘 오랬만이죠.ㅋ 지가 넘 게을러서리...ㅠ
      고맙슴돠~ 님도 늘 건강건강~ 행복행복~ 멜씨복꾸~~ {^.^}/

      2013.08.31 02:34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8. 로빈깁 모리스깁 다 사망하고 큰형 베리깁만 남았네요..
    배다른 동생 앤디깁은 진작에 사망하고..
    이건 트레이지 디 비극이라는 노래를 부른 죄가 아닐까요?
    우리네 인생도 그리 많이 남은 것 같지는 않습니다.
    좋아하던 스타들이 가버렸으니...

    Be Who You Are 의 전주가 나오는데 왜 눈물이 날까요...

    2013.08.30 22:55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마수걸이님 잘계셨지효?ㅎㅎ 넘 올만~ 브앙가~^^
      네, 이젠 큰형만 남았어요...ㅠ
      그런데 그는 성대결절로 오래전부터 노래마저 못하고 있죠...ㅠ
      그들에게도 역시 많은 드라마가 있었습니다...ㅠ
      Cryin' Every Day와 Be Who You Are가 그래서 더욱 다가옵니다.
      Paradise도 역시...
      님 쌩유쌩유~ 멜씨복꾸~ {^_^*}

      2013.08.31 02:47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9. simpro

    오랫만에 오셔 비지스 이야기부터 하시네요.^^
    놀라운 가성으로 부른 노래들.. 트래지디? 던가...
    전주곡이 아주 멋졌던 노래로 기억나네요.
    암튼 모처럼 반가운 글 고맙습니다.

    2013.08.31 08:16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심프로님 올만올만~ 브앙가브앙가~ㅎㅎ
      그리고 쌩유쌩유~ 멜씨복꾸~^^
      비지스... 우리의 청춘기부터 지금까지 여전히
      우리의 삶을 풍부하게 해주는 그들입니다. {^L^*}

      2013.08.31 19:03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10. 긴머리님^^
    저처럼 오랜만에 포스팅글을 올리셨네요^^
    잘 보고 갑니다~~
   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^^

    2013.09.01 14:33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스똴유님~ 브앙가~ 올만올만~^^
      잘지내셨지효?ㅎㅎ 멜씨복꾸~~ {^-^}/

      2013.09.02 20:53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11. 무지 오랜만에 등장(?) 하셨네요 ~~
    반갑습니다 ^^
    9월의 시작이네요 ~~
    행복하고 즐거운 달되세요 ^^

    2013.09.02 11:06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네 무지 올만이에효~ iPC119님~^^
      님도 즐겁고 블링블링한 9월 되세효~ 쌩유~~ {^_^*}

      2013.09.02 20:55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12. 오랜만에 뵙습니다.
    잘 계셨지요? ^^
    반가워서 들렀습니다.
    늘 건강하세요~^^

    2013.09.03 18:16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보라미랑님~ 찾아주셔서 정말 고맙슴돠~^^
      잘 지내셨는지요? 저도 넘넘 반갑슴돠~ㅎㅎ
      늘 가슴에 콕콕 박히는 글과 사진들 쌩유쌩유~ 멜씨복꾸~ {_ _}{^_^}/

      2013.09.03 21:55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13. 윈디

    왜케 오랜만이세요~~^^* 방가워요~ 한번씩 들르긴 했는데...텅 비어있어서 눈팅만 하고 갔죠~ 이제 시원해지다 못해 추워졌네요~ 당연히 연느 새 프로그램 소식에 긴머리님도 기뻐했겠죠? 포스팅 자주 올려주셍~~~참.그리고 레미 네덜란드 번역판도 올라왔답니다

    2013.09.04 17:59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네 넘 오랫만이죠.ㅎㅎ
      잘 지내셨죠. 윈디님~^^ 브앙가브앙가~
      연아선수 새 프로그램은... 여러면에서 선택부터가 기념비더군요. 흐;;
      무튼 님 쌩유~ 멜씨복꾸~ {^_^}/

      2013.09.05 20:02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14. 오랫만에 추억의 명곡 잘 보고 갑니다^^

    2013.09.06 09:00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5. Love You Inside Out - Bee Gees

    전개인적으로 이곡이 최고인것 같아요........

    너무 좋아요

    2013.12.20 15:12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비지스의 명곡들을 꼽자면 정말이지 끝이 없슴돠!ㅎㅎ
      비지스도 좋아하시는 님 넘 반갑슴돠~^^
      Love You Inside Out... 꽤 대곡의 유전자를 가지고 있는 곡이죠.ㅎㅎ
      디스코+발라드+심지어레게적+그루브한 필까지... 비지스의 곡 중에서도
      무척 유니크한 곡입니다. 서사적이기도 하고...
      저도 종종 비지스를 들을때면 빼놓지 않고 듣는 곡입니다.^^
      그 뭔가 다양 리듬의 뉘앙스가 한 통으로 융합된 대가들의 노래. 아옹~
      무튼 넘 반갑슴돠~ 자주 놀러오세효~ {^_^}/

      2013.12.20 18:24 신고 [ ADDR : EDIT/ DEL ]


티스토리 툴바